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19.1℃
  • 구름조금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북한인권



[NEWSinPhoto뉴스인포토닷컴 /#북한선교, North Korean Ministry] 탈북 중 중국 감옥 벽에 치약으로 쓴 “예수 그리스도” 보고 예수님을 발견한 북한 성도. 20210602. 한국 VOM (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ㅡ 결국 누군가가 김 선생의 활동을 당국에 신고했다. 어느 날 밤, 당국자들이 부부의 집에 찾아와 두 사람을 체포했고,
ㅡ 김 선생은 곧바로 강제수용소에 끌려갔다. 박 선생은 남편이 강제수용소에서 죽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ㅡ 박 선생은 "남편이 어떻게 죽었는지 나는 아직도 몰라요"라고 말했다.

URL복사
[NEWSinPhoto뉴스인포토닷컴 /#북한선교, North Korean Ministry] 
탈북 중, 중국 감옥 벽에 치약으로 쓴 
“예수 그리스도” 보고 
예수님을 발견한 북한 성도. 
20210602. 한국 VOM (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NEWSinPhoto 뉴스인포토닷컴  편집= 주동식 기자)







ㅡ 결국 누군가가 김 선생의 활동을 당국에 신고했다. 어느 날 밤, 당국자들이 부부의 집에 찾아와 두 사람을 체포했고, 
ㅡ 김 선생은 곧바로 강제수용소에 끌려갔다. 박 선생은 남편이 강제수용소에서 죽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ㅡ 박 선생은 "남편이 어떻게 죽었는지 나는 아직도 몰라요"라고 말했다. 
ㅡ 그녀는 또한 누가 남편을 신고했는지도 결코 알 수 없었다.
ㅡ 탈북 후 중국에서 공안에 잡혀 감옥에 있을 때, 시간이 지나서 조선족 기독교인 여성이 치약을 손에 쥐고 감방 벽에 “예수 그리스도”라고 썼다. 


ㅡ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처음 본 거라서 무슨 뜻이냐고 물었더니, 
ㅡ 그 여자가 기독교가 무엇인지 알려주기 시작했습니다.” 라고 박선생은 회상했다.
ㅡ 이후 중국 감옥에서 석방된 박 선생은 한국에 있는 조카들에게 연락했고, 그들은 브로커를 주선해 박 선생이 한국에 건너오도록 도왔다
ㅡ 그녀는 한국에서 다른 탈북민을 통해 순교자의 소리에 대해 알게 되었고, 곧이어 순교자의 소리가 운영하는 유티(Underground Technology 기초 제자훈련 학교)에 등록했다.
ㅡ “박 선생님은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남편이 걸었던 길을 걷고 싶어요. 남편처럼 예수님을 따르고 싶은 마음입니다.’”
ㅡ 남편이 기쁨으로 자신의 기독교 신앙을 박 선생에게 전해준 지 10년이 넘은 지금, 박 선생의 믿음은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2008년, 박 선생은 돈을 좀 더 벌기 위해 남한 DVD를 팔다가 북한 당국에 잡혔다. 그 때 남편 김 선생은 중국으로 도주했고, 당에서 일하던 다른 가족들은 박 선생의 형량을 줄이기 위해 사건 담당자들에게 뇌물을 주었다.(보안상 이들의 이름은 생략한다)

 박 선생이 석방되자 북한으로 다시 돌아온 남편 김 선생은 하나님과 성경에 관해 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중국에서 만난 한 가족이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복음”을 전해준 것이었다. 이제 김 선생은 가족과 함께 식사할 때마다 주님께 감사를 드렸다.

“그때 나는 남편이 미쳤다고 생각했어요”라고 박 선생은 한국 VOM (이하, ‘순교자의 소리’) 사역자에게 말했다.


김 선생의 담대한 믿음!



박 선생 말에 의하면, 김 선생은 자신의 담대한 믿음으로 인해 온 가족이 가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적어도 20명에게 예수님의 복음을 전했다. "당시에는 남편이 너무 원망스러웠습니다. 내 사건이 겨우 종결됐는데, 왜 또 식구들을 위험에 빠뜨리려고 하는지 말이에요"라고 박 선생은 말했다.


결국 누군가가 김 선생의 활동을 당국에 신고했다. 어느 날 밤, 당국자들이 부부의 집에 찾아와 두 사람을 체포했고, 김 선생은 곧바로 강제수용소에 끌려갔다. 박 선생은 남편이 강제수용소에서 죽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박 선생은 "남편이 어떻게 죽었는지 나는 아직도 몰라요"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한 누가 남편을 신고했는지도 결코 알 수 없었다.

두 부부가 체포되었을 당시, 박 선생의 삼촌이 북한 보위부 요직을 맡고 있었다. 그는 박 선생이 남편의 기독교 신앙 때문에 강제수용소에 보내질 위험에 처해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래서 그의 삼촌은 조카가 노동 교화소로 가도록 도와주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음 !



노동 교화소에 있은 지 6년이 넘었을 때, 마침내 박 선생은 석방되었다. 그녀는 자신이 혹독한 환경에서 겨우 살아남았지만, 더 열악한 상황을 맞이했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석방된 후, 박 선생은 탈북을 결심했다. 그러나 중국에서 머문 지 한 달만에, 박 선생과 함께 하던 탈북민 일행은 경찰에 신고를 당하고 말았다. “경찰이 나타났고, 시민권이나 비자 같은 신분증이 없었기 때문에 중국 감옥에 끌려갔어요.”라고 박 선생은 말했다.

감옥에 있는 동안 박 선생은 기독교 신앙으로 인해 구금되어 있던 조선족 여성을 많이 만났다. 우리가 다시  북송되고, 교회나 기독교를 접했다는 사실이 발각되면, 우린 틀림없이 죽었을 겁니다. 그래서 조선족 여성들은 저와 함께 지냈던 한 달 동안 어떤 말도 하지 않았어요. 하지만 감옥에 있는 사람들은 시간이 많아요.”라고 박 선생이 말했다.

시간이 지나서 조선족 기독교인 여성이 치약을 손에 쥐고 감방 벽에 “예수 그리스도”라고 썼다.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처음 본 거라서 무슨 뜻이냐고 물었더니, 그 여자가 기독교가 무엇인지 알려주기 시작했습니다.” 라고 박선생은 회상했다. 



앞으로 나아가다!



이후 중국 감옥에서 석방된 박 선생은 한국에 있는 조카들에게 연락했고, 그들은 브로커를 주선해 박 선생이 한국에 건너오도록 도왔다. 그녀는 한국에서 다른 탈북민을 통해 순교자의 소리에 대해 알게 되었고, 곧이어 순교자의 소리가 운영하는 유티(Underground Technology 기초 제자훈련 학교)에 등록했다. 순교자의 소리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에 따르면, 유티학교는 1년 과정의 프로그램으로, 북한어로 된 조선어 성경을 사용하여 탈북민들이 기독교를 더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북한 지하교회 방식으로 훈련하는 학교이다. “박 선생님은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남편이 걸었던 길을 걷고 싶어요. 남편처럼 예수님을 따르고 싶은 마음입니다.’” 

박 선생은 과거를 회상하면서, 남편이 처음 기독교 신앙을 전해주었을 때 그 신앙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당시 나는 남편과 똑같은 눈으로 보지 못했어요. 그때 내가 지금처럼 영적인 눈을 가졌더라면 좋았을텐데... 그때 내 관심은 가족을 위해 돈을 벌고 사랑하는 조국에 충성하는 것밖에 없었습니다."

남편이 기쁨으로 자신의 기독교 신앙을 박 선생에게 전해준 지 10년이 넘은 지금, 박 선생의 믿음은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아래 링크를 방문하면, 순교자의 소리의 유티 프로그램과 북한 사역에 관하여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https://vomkorea.com/project/northkorea/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UT (Underground Technology School) 학교는 기독교 신앙의 기초를 배우고자 하는 탈북자를 위한 학교입니다. UT학교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제자훈련은 북한 교회, 초기 한국 교회, 그리고 전 세계 핍박받는 교회들의 양육 방식에 따라 진행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VOMK는 매일 AM, 단파, 위성 라디오 프로그램을 북한과 북한 주변 국가로 송출합니다. 이 세 종류의 라디오를 통해 성경 봉독, 제자훈련, 성경 드라마, 간증, 기독교 음악, 초기 한국 기독교인들의 설교 및 핍박 관련 자료 등의 프로그램들이 전부 북한 방언으로 송출됩니다. 이 방송들은 북한 기독교인들과의 협력을 통해 제작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동영상



칼럼



동성애/차별금지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