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19.1℃
  • 구름조금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시민단체



[NEWSinPhoto]“낙태법을 유지하여 ,태아의 생명을 살립시다”…낙태법폐지반대국민연합.20190319.헌법재판소앞.

우리 엄마와 아빠도 태아였습니다.
나와 당신도 태아였습니다.
우리 딸과 아들도 태아였습니다
그래서 태아를 죽일 수 없습니다.
낙태 절대 반대 ….!!

URL복사

 “낙태법을 유지하여 ,

태아의 생명을 살립시다”

…낙태법폐지반대국민연합.20190319.헌법재판소앞.

{NEWSinPhoto.com 뉴스인포토 주동식 기자}








우리 엄마와 아빠도 태아였습니다.
나와 당신도 태아였습니다.
우리 딸과 아들도 태아였습니다
그래서 태아를 죽일 수 없습니다.
낙태 절대 반대 ….!!



                                               송혜정 대표 발언 {유투브 채널 뉴스인포토  동영상}




스티브잡스 “생모에 전화,낙태할 수도 있었을텐데….감사”
스티브잡스 공식전기 출간



              강순원 목사 발언 { 유투브 채널 뉴스인포토 동영상}







낙태죄 폐지 반대 기자회견이

20일 오전 종로구 가회동 헌법재판소 앞에서

낙태죄폐지반대국민연합{송혜정 대표} 외 44개 단체 주최로 진행 되었다.





송혜정 대표는 인사말에서 대한민국은 1953년에 낙태죄가 제정되었지만, 가난을 벗어나기 위한 방편으로 산아제한 정책을 시행함으로써 국가적으로 낙태를 조장한 아픈 역사가 있다. 경제발전으로 가난은 벗어났지만 만연된 낙태와 그것을 묵인함으로써 국민들의 낙태에 대한 양심이 희박해졌다.



 낙태죄폐지를 요구하는 사람들은 '태아는 사람'임을 부인한다. 그러나 우리는 양식있는 여성들과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한다. 태아는 모체의 자궁 안에 머물러 있지만 모체와는 다른 하나의 생명체, '사람'이다. 태아를 세포덩어리라고 우기며 사람임을 부정하려고 아무리 발버둥쳐도 부인할 수없는 진실이다. 자신의 유익을 위해 어느 누구도 타인을 살해할 귄리는 없다라고 부르짖었다.


 
이어 지금은 낙태에 대한 국민적 양심의 회복에 노력해야  하는데, 낙태죄폐지 는 희박해진 양심마저 없애버리고 결국엔 대한민국의 생명윤리가 무너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생명윤리가 무너진  곳에서 일어날 수있는 끔찍한 일들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된다.



 우리는 낙태죄폐지를 결사 반대하며 작년 5월 낙태죄위헌 헌법소원이 있을 때부터 헌법재판소 앞을 매일 일인시위로 지켜왔다. 그러나 마치 '낙태죄폐지찬성'이라는 답을 정해 놓은듯한 언론의 편파적 보도와 조직적인 여론몰이에 일인시위만으로는 역부족임을 알게 되었다. 이에 분노한 많은 국민들이 '낙태죄폐지반대'의사를 전달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계속적으로 점점 더 많은 국민들이 전국각지에서  서명에 참여하기를 원하나,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3월 말에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 낙태죄를 유지해서 태아의 생명을 살리고 여성의 인권을 보호하고자 하는 많은 국민들의 외침을 전하기 위해,  20일까지 받은  121,764명의 "낙태죄유지청원"서명 명단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한다 라고 밝혔다.



              낙태죄 폐지를 반대하는 국민 ,121,764명의 "낙태죄유지청원"서명 명단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했다.

              낙태죄폐지반대국민연합 송혜정 대표 {NEWSinPhoto.com 사진=주동식 기자}





         낙태죄위헌 헌법소원이 있었던 작년 5월부터 1년간  헌법재판소 앞에서 낙태죄폐기반대 일인시위를 이어온 강순원 목사 {NEWSinPhoto.com  사진= 주동식 기자}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동영상



칼럼



동성애/차별금지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