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1.3℃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1.5℃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4.0℃
  • 흐림울산 3.6℃
  • 광주 5.3℃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5.8℃
  • 제주 8.9℃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5.3℃
  • 흐림경주시 2.7℃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NEWSinPhoto 뉴스인포토닷컴 / 시민언론] 예자연 (대표 김진홍 목사, 김승규 장로), ‘평화나무 김용민 상대’ 손해배상 확정!....... ‘김용민과 (사)평화나무는 불법적으로 고발한 당사자에게 일정액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 “목회자 설교 및 발언 감시∙고발로 괴롭혀!”. 20221220 오후2시. 예배회복을위한자유시민연대(이하, ‘예자연’) 기자회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한국교회언론회.

[NEWSinPhoto 뉴스인포토닷컴 / 시민언론] 
예자연 (대표 김진홍 목사, 김승규 장로), 
‘평화나무 김용민 상대’ 손해배상 확정!.
‘김용민과 (사)평화나무는 
불법적으로 고발한 당사자에게 일정액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 
“목회자 설교 및 발언 감시∙고발로 괴롭혀!”. 
20221220 오후2시. 예배회복을위한자유시민연대(이하, ‘예자연’) 기자회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한국교회언론회.
(NEWSinPhoto 뉴스인포토닷컴 / 시민언론 / 정리=주동식 사진전문기자)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 (예자연)
대표 목사 김진홍 / 장로 김승규
실행위원장 박경배 • 실행위원 손현보(예배) • 심하보 • 김봉준 •
임영문 목사 • 심동섭 (법률)변호사
사무총장 김영길


ㅡ  4차례에 결쳐 약 33명의 목사님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여 
ㅡ  목회자들의 정상적 설교와 활동을 폄훼하며 입을 막고자 하였으나 
    ㅡ  이는 본인의 사상적 편향에 따른 억지 주장임이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 (이하,’예자연’, 대표 김진홍 목사, 김승규 장로)는 12월20일 오후2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2년 12월 16일 대법원 제1부(주심 대법관 김선수)는 김성일 목사(한소망교회 담임)가 평화나무 김용민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김용민의 상고를 모두 기각하는 판결(사건번호 2022다233225)을 내렸습니다. 이로써 해당 사건은 지난 2021년 6월 21일 수원지방법원 제7부에서 판결(사건번호 2021나79650)한 내용대로 ‘김용민과 (사)평화나무는 불법적으로 고발한 당사자에게 일정액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것으로 최종 확정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예자연은
법원은 판결문에서 목사님들의 ‘통상적인 설교행위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부당하게 고발하여 정신적 고통을 가하였다’는 원고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여 목사님들에 대한 이러한 ‘고발행위는 불법행위에 해당되고, 목사님들에게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가하였기에 이에 대하여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라고 판결하였습니다.   또한 법원은 ‘김용민은 (사)평화나무의 유일한 대표권이 있는 대표자로서 (사)평화나무의 창설 및 활동을 주도하면서 그 의사결정에 전적인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사람인 점’을 고려하여 ‘김용민의 의사결정에 따라 (사)평화나무가 목회자의 설교를 감시·고발한 내용을 보도하였다’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평화나무 김용민은 (사)평화나무를 이용하여 지난 제21대 총선 등 각종 선거를 앞두고 한국교회 주요 목회자들의 설교 내용을 집중 감시하도록 하면서 4차례에 결쳐 약 33명의 목사님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여 목회자들의 정상적 설교와 활동을 폄훼하며 입을 막고자 하였으나 이는 본인의 사상적 편향에 따른 억지 주장임이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약칭 예자연)의 최초 출발도 평화나무 김용민으로부터 고발당한 목사님들이 모여 대책을 논의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한국교회의 예배를 지키기 위한 조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무엇보다 목회자의 신앙과 양심을 짓밟는 평화나무 김용민의 불법적인 고발 행위에 대하여 국민과 성도들에게 알리기 위해 민사소송 등 최소한의 조치를 하게 된 것입니다. 이에 예자연은 지금이라도 평화나무 김용민 등 관련자들이 회개하고 한국교회 앞에 진심 어린 사과와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한다면 이를 충분히 수용할 것입니다. 

  그러나 평화나무 김용민 등이 여전히 자신의 잘못을 깨우치지 못하고 한국교회를 폄훼하고 공격하는 행위를 계속해서 이어 나간다면 평화나무 김용민으로부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당하였지만 무혐의 등으로 최종 결정된 목회자들을 중심으로 끝까지 법적다툼을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예자연은 다시 한번 더 다짐합니다. 이번 판결을 통해 예자연에 소속된 목회자들 뿐 아니라 한국교회 정직한 목회자들이 바라는 목적은 언제나 한국교회의 예배를 지키고 하나님을 말씀을 지키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어떤 역경과 어려움도 감수하며 강단과 교회를 지키고, 자유대한민국을 사수하기 위해 헌신할 것을 약속합니다라며 기자회견을 마쳤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동영상



칼럼

정치/사회

더보기


동성애/차별금지법

더보기

북한인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