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5 (화)

  • -동두천 21.1℃
  • -강릉 21.6℃
  • 맑음서울 21.5℃
  • 박무대전 21.4℃
  • 대구 21.6℃
  • 울산 20.1℃
  • 박무광주 20.0℃
  • 부산 19.8℃
  • -고창 20.2℃
  • 제주 19.6℃
  • -강화 20.7℃
  • -보은 19.9℃
  • -금산 19.1℃
  • -강진군 19.4℃
  • -경주시 20.3℃
  • -거제 18.6℃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NEWSinPhoto]서울 교육감 박선영후보 한국교총 방문 …20180604. 서초구 우면동

아이 둘을 키웠는데 초,중,고 모두 공립학교 보냈습니다
작은 아이가 중학교때 놀아서 대입떄 3수를 했는데
엄마도 죄인이 되는 모습을 느꼈습니다
순수 토공교육을 온 몸으로 겪으면서 분노도 있지만 좋은 자양분이 되었다고 봅니다.
라고 엄마의 마음을 표하며 박선영후보는 환담을 마쳤다.

서울 교육감 박선영후보 한국교총 방문

하윤수 회장과 환담

…20180604. 서초구 우면동

{NEWSinPhoto.com 뉴스인포토  취재/사진  주동식 기자}



서울 교육감 박선영후보가 4일 한국교총을 찾아 하윤수 회장과 관계자들을 만나 환담을 나눈 후 , 교총의 교육 10대 과제를 받아들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뉴스인포토 =주동식@사진전문기자}





서울 교육감 박선영후보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하윤수 회장}를 방문 하윤수 회장과 교총 관계자들과 만나
환담을 나눴다.




한국교총 하윤수 회장으로부터 한국교총 교육10대 과제를 받고 , 당선되면 교총과 먼저 바른 교육을 위해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인포토=주동식@사진전문기자}







부산교육대학교 교수와 총장을 역임한 하윤수 한국교총회장은 인사말에서
서울 교육감만큼은 균형잡힌 교육을 통해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을 위해 지극정성으로 교육해야 한다고 본다며 4차산업의 시대에 교육 혁명을 이루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뜻한 바가 이뤄지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선영 서울 교육감 후보는
우리교육이 독립성과 자주성이 지켜져야 한다고 봅니다
그러나 지금 교사들의 자유성이 100% 막혀있다고 봅니다
교권이 확립되어야 학생을 가르키고 학부모들과의 관계도 원만할 수 있다고 보는데
지금 교사들이 자긍심을 다 빼앗겨 버린 모습이 안타깝다면서 ,
교사가 학부모한테도 ,학생들한테도 시달리는 직업으로 잔락했는지 더욱 안타깝다고 말했다.
자주성과 자율성은 교장과 교사가 함께 학교를 꾸려나갈 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서 교육이 전문성을 가지도록 해야 한다고 본다
교수들한테 안식년을 주는 이유가 있다고 본다
교사들도 교과목은 계속  바뀌는데도 그것을 따라가기 힘들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교사들도 안식년 제도가 필요하다고 본다
어찌보면 교사들에게 더 필요하다
예산은 절약할 수 있는 부분이 굉장히 많다고 본다
학생들 안전 우선이지만  교권을 위해서도 쓰겠다 말했다




교육은 정치적 중립성이 있어야 한다면서 저보고 정치인이라고 하는데
지금 서울교육감 후보 중 , 한사람은 전교조 출신 한사람은 김대중 정부부터 현 교육감 체제에서까지도 일을 한 분이시다.
저는 친전교조도 아니고 언론이 보수후보라고 말하고 있다
4년간 비례대표 국회의원하는 동안 다른 국회의원보다 깨끗하게 일했고,
정치적인 분야를 학습했다






교육감은 교육행정가 이상의 것을 요구하는 시대이다
아동관련법 지위관련법 모두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
학생인권조례 서울시의회에서 처리해야 한다
교육감은 정치력이 자는 필요로 하는 시대가 되었다.
그런 면에서 저는 자신이 있습니다.


6-70년대식으로 안 되는 시대이다
이념으로 치우쳤던 시대 ,이념의 희생에서 다시 회복해야 한다
서울시 공부원보다 교원의 복지가 떨어진다
학생들을 잘 키울 수 있는 교사들에게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교육청의 예산을 털어서 쓰겠습니다
저는 한번 한다면 목숨 걸고 합니다



아이 둘을 키웠는데 초,중,고 모두 공립학교 보냈습니다
작은 아이가 중학교때 놀아서 대입떄 3수를 했는데
엄마도 죄인이 되는 모습을 느꼈습니다
순수 토공교육을 온 몸으로 겪으면서 분노도 있지만 좋은 자양분이 되었다고 봅니다.
라고 엄마의 마음을 표하며 박선영후보는 환담을 마쳤다.

[20180604 서초구 우면동 한국교총}

배너

배너
배너

동영상



북한인권


동성애/차별금지법


바른역사교과서


시민단체


정치/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