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5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박근혜대통령 나체 ,능욕당한 풍자화"로 바닥 민심 뒤집혔다.

"박근혜대통령 나체 ,능욕당한 풍자화" 내팽개친 심동보 제독과 목돈균 시민


 



지난 2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1층에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의원이 기획한 ', BYE !  '이 전시되고 있었다오후230분쯤 누군가 "박근혜대통령 나체 누드 풍자화"한 이구영 작가의 '더러운 잠'이 걸려있는 벽을 향해 소리 지르며 다가서더니 그림을 떼어내고 바닥에 내팽개쳤다


분노에 찬 얼굴로 그는 "대한민국의 그 많은 여성 단체들은 뭐하는겁니까" 라고 힐난한 후, "대통령만 능욕하는게 아닙니다 대한민국 여성 모두를 능욕하는거라며 소리를 질렀다.

  

그는 혼자 말로 "왜 이런 그림을 국민의 전당'에 전시하는거에요 이해를 못하겠어"라고 말했고, 기자가 질문하자 "생각해 보세요. 소속 정당 대선 최고 지지를 받고 있는 문재인 의원도 표창원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해야 한다'고 했는데 왜 이런 그림을 아직도 신성한 국회에 전시하고 있느냐 말이에요."

 

"여러분은 수치심을 못 느끼십니까 ? 나도 수치심을 느끼는데이건 전체 여성에 대한 성희롱"이라며 분노을 가라 앉히지 못하고 있었다.  이 날 밤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 받는 현장에서  예비역 해군 심동보 제독임이 밝혀졌다.





 

 

 

 

 

 

이미 풍자화 프레임이  바닥에 누워 있는데 이번엔 지나가던 충호안보연합 소속의 목돈균 시민이 분노를 발하며  뒤집힌 채  누워있는 풍자 그림 프레임을 들어올려 바닥에 던지며 파손시켰다.

 

목돈균 시민은 "대통령 나체보는 국민이 어디 있나?" 라고 소리 지르며 프레임을 계속 뜯어냈다.

 

국회 경비 직원들이 급히 경찰에 신고해 경찰이 당도해 두 사람은 조사를 받기 위해 영등포경찰서로 향했다목돈균 시민은 아 날 밤 730분경 영등포경찰서에서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를 받고 나왔고예비역 해군 심동보 제독은 밤새 조사를 받고 이튼날 오전에 경찰서를 나섰다불구속 입건 상태로 검찰에서 조사가 이어지게 됐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동영상



북한인권


동성애/차별금지법


바른역사교과서


시민단체


정치/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