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9 (화)

  •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1.7℃
  • 박무대전 13.9℃
  • 연무대구 14.3℃
  • 맑음울산 15.6℃
  • 박무광주 14.7℃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5.3℃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3.4℃
  • 구름조금경주시 11.7℃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시민단체



[NEWSinPhoto 단독취재]황교안 대표, 6시간 아스팔트 바닥에 앉아 ‘문재인 퇴진’광화문 철야기도회 참여하고…..새벽5시경 단상에 올라 전광훈목사와 위대한 애국 성도들께 감사의 인사!.20191026.새벽5시10분경.

황교안 대표 “전광훈 목사님 오늘에 이르기 까지 그 동안 너무 많이 수고 하셨습니다 ,뜨거운 박수 부탁합니다”라고 요청하고 “대한민국 위대한 나라입니다 그런데 위대한 나라를 문재인 정권이 2년반만에 완전히 무너뜨렸습니다” ,”절망이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여러분을 보니까 이제 우리 이기게 되었습니다 싸움이 시작되었습니다. 이기는 싸움이 시작 되었습니다”, “우리 똘똘 뭉쳐서 문재인 정권을 이겨냅시다”

황교안 대표, 6시간 아스팔트 바닥에 앉아

‘문재인 퇴진’광화문 철야기도회 참여하고

새벽5시경 단상에 올라 전광훈목사와

위대한 애국 성도들께 감사의 인사!.

20191026.새벽5시10분경.
{NEWSinPhoto.com 뉴스인포토 사진=주동식@사진전문기자}










황교안 대표 발언 유투브 동영상입니다




“10.25 문재인 퇴진 철야 국민대회”가 진행된 금요일 오후3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1박2일 집회가 진행 됐다.


1부 청년의 시간 ,2부 여성의 시간 ,3부 시민단체의 시간,4부 한국교회의 시간이 각각 1시간씩 진행 되었고 , 본 대회는 저녁7시부터 손상대 교수 사회로 진행 시작되었다.



국민의례에 이어 이문열 작가의 개회사에 이어 전광훈 문재인 하야 국민대표의 ‘10월 혁명 대회사’ 가 있었고 조갑제 닷컴대표의 ‘10월 혁명 공약’ 불교 대불총 응천스님의 연대사, 천주교 대수천 이계성 대표의 연대사,김문수 전 지사의 연대사등의 발언이 이어졌다.



밤 11시경 본 대회가 마친 후, 바로 이어 기독교 “10,25 문재인 퇴진을 위한 구국기도회”가 진행 되었다. 본대회에 이어 밤11시부터 진행됨에도 광화문 광장의 애국 국민들은 자리 이동 움직임이 전혀 없었다.
이 가운데 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국민 개인 자격으로 광화문 아스팔트에 앉아 애국시민들과 함께 철야기도에 참여 했다


.

KBS 뉴스 Capture 사진입니다


갑지가 추워진 날씨와 찬 바람속에도 광화문 광장의 애국 국민들은 앉은 자리에서 새벽 5시30분까지 움직임도 없이 나라의 문제를 위해 교대로 진행되는 설교자들의 발언을 듣고,  통성기도를 하며 날을 꼬박 세웠다.



26일 새벽 5시경 전광훈목사가 철야집회 마무리를 위해 피곤한 몸을 이끌고 단상에 올라 와서,
밤새워 추운날씨를 이겨내며 나라를 위해 기도한 기독교 성도들에게 격려의 말을 이어가던 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상위에 모습을 보였다.






박종섭본부장의 안내로 단상에 황 대표의 모습이 보이자 밤새 집회를 인도하던 조나단선교사가 반갑게 황대표 어께를 안고 전광훈목사에게 다가가자, 전광훈목사도 발언을 끊고 황교안 대표에게 다가와 서로 껴안으며 등을 두드리며 서로 격려를 하자 주변에 있던 김문수 전 지사와 조나단 선교사 외 관계자들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전광훈목사도 감정을 조절하는듯한 모습을 보였고 ,



황 대표도 수 십만 명의 사상
유례없는 광화문 광장 철야기도회를 유치한 전광훈 목사와 관계자들의 수고에 감동 받은듯

예정에 없던  단상위에 모습을 보인 것이다.

 두 지도자는 두 손을 번쩍 들어 애국 성도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했다.







6시간 이상 등받이도 없는 아스팔트 바닥에서  철야기도를 마친 황교안 대표는 단상위 의자에 앉아 다소 피곤한 모습을 보였지만, 애국 성도들을 향해 인사말을 할때는 또렸한 언어와 밝은 표정으로 “전광훈 목사님 오늘에 이르기 까지 그 동안 너무 많이  수고 하셨습니다 ,뜨거운 박수 부탁합니다”라고 요청하고 “대한민국 위대한 나라입니다 그런데 위대한 나라를 문재인 정권이 2년반만에 완전히 무너뜨렸습니다” ,”절망이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여러분을 보니까 이제 우리 이기게 되었습니다 싸움이 시작되었습니다. 이기는 싸움이 시작 되었습니다”, “우리 똘똘 뭉쳐서 문재인 정권을 이겨냅시다” 라고 허리 숙여 인사말을 마치고 단상을 떠났다.


{뉴스인포토 주동식 기자 사진/정리}
  
 ,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동영상



북한인권


동성애/차별금지법


바른역사교과서


시민단체


정치/사회